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오늘 NBC홈페이지에 들어가 봤더니, 오노가 7개째의 메달로 동계올림픽 역사상 최대 매달리스트 (미국에서)가 된 것이 메인 이슈더군요.
연관된 여러 기사들 중에 오노와 한국 스케이터들 사이의 악연(?)을 26장의 슬라이드로 정리한 것이 있었는데 꽤 흥미있었습니다.


<오노를 비난하는 한국 응원단 from NBC.com>

저작권의 문제가 있으니 슬라이드를 보실 분은 아래 링크를 따라 가시구요.

슬라이드 쇼 보기

저는 이 26장의 슬라이드에 삽입된 글을 통해 미국이 보는 오노와 한국 스케이터들의 애증의 시간을 짚어 보도록 하겠습니다.
아래 번역에는 다소간의 의역이 있을 수 있습니다.

U.S. short track speed skater Apolo Ohno has a fierce rivalry with the South Korean team.
미국의 쇼트트랙 대표인 아폴로 오노는 한국팀과 지독한 라이벌 관계를 지녀왔다.

The rivalry began at the 2002 Olympics.
이런 라이벌관계는 2002년 올림픽에서 시작되었다.

Kim Dong-Sung originally finished ahead of Ohno in the 1500m final.
1500m 결승에서 김동성은 원래 오노보다 앞서서 들어왔다.

Officials ruled, however, that Kim interfered with Ohno, for which the Souch Korean was disqualified.
그러나 심판들의 김동성이 오노를 방해했다는 판정으로 김동성은 실격하고 말았다.


Kim threw down his South Korean flag in disgust upon learning he was disqualified
김동성은 자신의 실격을 알고 매우 실망하며 한국 국기를 던져버렸다.
(번역이 자연스럽지 않은데 disgust라는 단어가 들어가서, 김동성이 자신의 실격을 정당하다고 느끼지 않았다는 점을 전달하고자 한 것 같습니다.)

While Kim was upset with the decision, Ohno began his celebration for winning the gold medal.
김동성이 그 판정에 실망하고 있는 사이, 오노는 금메달의 기쁨을 축하하기 시작했다.

After the 2002 Olympics, Ohno first skated in South Korea for a World Cup meet in October 2005
2002년 올림픽 이후, 오노는 2005년 10월에 월드컵대회를 위해 처음 한국을 찾았다.

Ohno arrived in Seoul under heavy security because he had received death threats.
오노는 한국입국시 생명의 위협을 느꼈기 때문에 엄청난 경호를 받았다.

There were no issues, however, and Ohno said the week he spent in South Korea went smoothly.
하지만, 아무런 일도 있지 않았고, 오노에 따르면 한국에서의 일주일은 매우 편안했다고 한다.
(이 부분은 한국민들의 성숙성을 보여준다고 봅니다.
오노가 경기적인 부분에서 압박을 받지 않았느냐는 말도 있지만, 실제 김동성이 직접 나서서 화해 제스처를 취하기도 했지요.
팔은 안으로 굽는다고, 다소 과장된 생각일 수도 있습니다만...)


The next biggest meeting between the two parties was at the 2006 Olympics in Torino.
다음 그들의 (오노와 한국팀) 만남은 2006년 토리노 올림픽이었다.

There were no problems or controversies in 2006, and Ohno won three medals.
2006년에는 어떤 논란도 없었으며, 오노는 3개의 메달을 따냈다.

Ahn Hyun-Soo won the 1000m final; Ohno was third.
1000m 결승에서 안현수가 이겼고, 오노는 동메달을 땄다.

Ahn gathered three gold medals in Torino -- 1000m, 1500, and 5000, relay.
안현수는 토리노에서 1000, 1500m 그리고 5000m 계주에서 총 3개의 금메달을 땄다.
(안현수 선수 정말 대단했지요)

Before the Vancouver Games, the 1000m was the only individual event in which Ohno had not won a gold medal
벤쿠버 올림픽 이전에 1000m 는 오노가 금메달을 획득하지 못한 유일한 개인 경기였다.
(한국의 벽에 번번히 가로막혔다는 걸로 받아들였습니다.)

Resentment toward Ohno in South Korea all but went away between Torino and Vancouver, according to U.S. coach Jae Su Chun
미국팀의 전재수 감독에 따르면 오노를 향한 한국에서의 분노는 토리노와 벤쿠버 사이에 모두 사라졌다고 했다.

Ohno earned one medal of each color in Torino.
오노는 토리노에서 모든 색깔의 메달을 하나씩 땄다.

Although the bitterness between both parities subsided, Ohno still gave South Korea its biggest challenge on the ice.
비록 이 두 팀사이의 (오노와 한국팀) 앙금은 가라앉았지만, 오노는 여전히 빙판위에서 한국팀에 최대의 도전을 주는 존재이다.
(뒤집어 얘기하면, 오노를 제외하고는 쇼트트랙에서 한국팀을 위협할 선수는 없다는 것 같습니다.)

"The relationship with the Korean team is good." said U.S. coach jae Su Chun on the post-Torino attitude.
토리노 올림픽 이후의 발표에서 (attitude가 무슨 발표나 기자회견등의 의미로 쓰인 것 같습니다.) 전재수 미국 대표팀 감독은 한국팀 과의 관계는 좋다라고 말했다.

Ohno and the South Korean skaters have always been competitive with one another, controversy or no controversy.
오노와 한국 스케이터들은 논란이 있건 없건, 언제나 서로 경쟁하는 관계였다.

The controlled chaos that is short track speed skating always leads to slips and falls, regardless of who is in the race.
쇼트트랙 경기에서 통제되는 혼란은 언제나, 누가 되었든, 넘어지는 사고를 불러오기 마련이다.
(쇼트트랙의 빠른 경기 진행으로 인해 넘어지는 사고가 비일비재하다는 뜻인 것 같습니다.)

Ohno and Lee Seung-Hoon battled on the ice in the 1500m final at the 2008 Wolrds in South Korea
오노와 이승훈은 2008년 한국에서 열린 월드컵 1500미터 결승에서 맞붙었다.

The rivalry grew heated once again at the Vancouver Olympics when race winner Lee Jung-Su said Ohno raced too aggressively and was swinging his arm too much
이 경쟁은 벤쿠버 올림픽에서 경기의 승자였던 이정수가 오노의 경기가 너무 공격적이며 오노가 팔을 너무 많이 사용했다고 말하면서 다시 한 번 달아올랐다.

Lee Jung-Su, who won the 1500m, felt Ohno raced too aggressively and was swinging his arms too much.
1500미터의 승자였던 이정수는 오노가 너무 거칠고 팔을 많이 사용해서 경기했다고 느꼈다.

Ohno, who finished second, retorted: "I started to pass one of the Korean skaters on the inside, and he put his left hand over and blocked me."
경기를 두 번째로 (은메달로) 마쳤던 오노는 이에 반박해서, "나는 한명의 한국 스케이터를 안쪽세어 앞지르려 했는데, 그 사람이 온쪽 손으로 나를 막았다" 라고 주장했다.
(우리나라에서는 오노가 먼저 싸움을 건 것처럼 기사가 났던데, NBC의 순서는 좀 다르네요.)

Said Lee, "Ohno didn't deserve to stand on the same medal platform as me"
이정수는 오노는 나와 같은 시상대에 오를 자격이 없다고 말했다.

The rivalry is sure to continue at least through the end of the 2010 Games.
이 경쟁은 분명 최소한 2010년 게임이 끝날때 까지는 지속될 것이다.

와..
이렇게 총 26개의 문장인데요.
사진으로 보실 분들은 아래의 바로가기를 눌러보세요.

슬라이드 쇼 보기

정말 오노와 우리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은 애증의 관계인 것 같습니다.
어떻게 보면 김동성, 안현수, 이승훈, 이정수에 이르는 한국 에이스들과 12년간 맞상대해온 오노도 대단한 선수인 것 같네요.
물론 그 뒤에는 한국인 감독의 기술이 있었으니, 오노도 한국 쇼트트랙의 도움을 받은 선수이지요.

재미있는 농담으로, 오노가 매번 시상대에 서다보니 이제 한국 애국가도 따라 부르고, 한국 국기도 그릴 수 있다고 합니다.  ^^

어쨌든 남은 경기에서도 한국 대표팀의 선전을 기원해 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dentalife
본문의 내용에 대한 불펌은 안해주셨으면 합니다.
출처를 명시하고 내용을 바꾸지 않으시면 스크랩과 퍼가기는 괜찮습니다.
댓글 하나 남겨주시는 센스 있으시면 이뻐라 할지도 몰라요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2010.02.22 12:07 신고

    이상하게도 주는 거 없이 미운 놈이 있는데, 이 자슥은 그냥 밉네요. ^^

  3. 2010.02.22 12:53 신고

    실례지만 영어 의역을 넘어서서 번역 실수를 좀 많이 하셨네요.

    "Officials ruled, however,..."에서는 심판 등 관계자들이 판정을 내렸다는 의미인데, '공식적으로' 인정했다는 표현을 쓰면서 그래도 정당하다는 느낌을 받았다는 데에서는 동의할 수 없습니다. 그냥 심판 판정의 내용입니다.

    그리고 전재수가 말한 "The relationship with the Korean team is good"는 한국대표팀과의 관계가 좋다는 얘기이지, 한국의 팀플레이와는 전혀 상관이 없습니다.

    작은 번역에서 너무 편향적인 해석을 하는 것 같아서 우려로 지적하고 갑니다.

    + 개인적으로 올림픽 경기들을 그때그때 챙겨보지 않기 때문에 다른 사람들 만큼 오노라는 선수에 대해서 분개하지는 않습니다. 그렇다고 미국이 7개 메달을 땄다고 열심히 선전하는 것도 그냥 그래요. 한국 국대선수들이 훨씬 실력이나 기량이 뛰어나기 때문에 그걸 인정하기 보다는 오노를 띄우기에 급급한 것 같아서. (그런 의미에서 타임지의 "Is Ohno the Greatest Winter Olympian?"이라는 기사를 추천합니다) 그냥... 미국애라고 생각하는데, 미국이나 한국이나 국수주의적 태도가 극적으로 나타날 때 씁쓸합니다. 그래도 오노가 한국에 왔을 때 문제가 없었다고 할 때에는 한국의 우수성을 표현하면서 스포츠 경기로 "협박"을 한 점에 대해서는 아무 의견을 보여주지 않은 점은 아쉽습니다.

    • 2010.02.22 13:29 신고

      아.. 제가 실수를 했네요. 플래쉬에 뜬 글자를 직접 치면서 대충 번역했더니 0-_-
      영어가 짧은 것에 대한 궁색한 변명입니다만 ㅎㅎ
      지적하신 두 부분은 정정하였습니다.
      오노가 이번에 출전한 선수중에 5번째로 돈을 많이 번 선수라지요.. 물론 김연아 선수가 1위입니다만
      좋은 지적 감사드립니다. (약간 낚시성 번역이 섞였다는 점.. 부인하진 않겠습니다. ^^)

      +말씀해주신 기사도 읽었습니다.
      타임다운 기사.. 라는 생각인데요.
      다른 어떤 기사보다 애둘러 오노를 편드는 기사 같더군요.
      물론 일부 언론에 보도된 오노의 자극적인 발언도 지나친 언론 플레이같지만, 타임에서 포장한 인간적인 스포츠맨 오노는 장난이 아니군요.
      이 기사를 지적하신 이유가 그와 같으리라고 생각합니다.
      뭐.. 올림픽 끝나면 영화를 찍을지도 모르겠네요 ㅋㅋ

  4. 2010.02.22 14:05 신고

    오노의 빠른 은퇴를 기원합니다.

  5. 2010.02.22 14:41 신고

    인간은 재수없어도 3번의 올림픽에 다 참석하고 꼬박꼬박 메달 따가는 것은 대단한듯.

  6. 2010.02.22 15:29 신고

    간만에 포스팅 하셨네요.. ^^ 포스팅 하시자마자 베스트 등극.. ^^
    예전에 교포선수를 오노가 한국 모 선수를 집에서 재워주고 도와줬다는 기사를 본 기억이 있습니다. 오노선수가 헐리우드 액션으로 한국에서의 이미지는 그닦 좋지 못하지만 어쨌든 꾸준히 좋은 성적을 올리고 있는걸 보면 실력이 전혀 없는 선수 같지는 않네요. 어쨌든 우리선수들의 선전을 기원합니다.. ^^

  7. 2010.02.22 15:56 신고

    우리 개인에게는 오노가 "XXXXX"인건 맞지만..
    12년간 빙상계에서 계속적으로 매달을 따고있는 오노가 대단한것도 사실이죠.

    이번 경기를 보면서 우리가 한말은
    "오노가 저렇게 계속 잘하는걸 보면 김동성도..할말은 진짜 없지뭐.."였어요.

    오노의 행동이 밉살맞은건 사실이지만. 12년간 올림픽에서 메달권을 유지하는 오노가 쇼트트렉 선수로써는 정말 대단한건 사실인듯 해요.

    • 2010.02.23 00:07 신고

      그렇죠. 김동성이 지금까지 대표로 뛰고 있었다면...
      한국 쇼트트랙이 너무 강해서일수도 있고..
      미국에 오노외에 인재가 없기 때문일수도 있고..

  8. 2010.02.22 16:58 신고

    오노가 애국가를 부르면 정말 웃기겠는데요~~~
    그래도 메달을 7개나 딴건 칭찬 받을만한것 같아요...^^

  9. 2010.02.22 17:44 신고

    사실 우리나라에서 오노가 저렇게 죽일 놈이 되어 있는 건 우리나라 언론의 소설쓰기식 기사도 한 몫 한다고 볼 수 있을 겁니다. 어떻게든 자극적으로 제목을 뽑고, 구독자나 네티즌의 관심을 받으려고 내용을 그런 식으로 몰고 가니까 말이지요.

  10. 2010.02.22 18:10 신고

    한국선수들을 위협 할 수 있는 선수가 오노밖에 없긴 하죠..
    캐나다 선수들이 전반적으로 잘하지만 이번 올림픽에선 좀 부진하네요.
    오노선수가 스케이팅 기술이 뛰어남에도 욕을 먹는건 그가 하는 경기가 굉장히 지저분한 편이라서 그래요.
    쇼트트랙을 자주 보시는 분들은 알겠지만 우리나라 선수들은 반칙을 하게 되면 항상 실격을 당하죠.
    이번 1000m 순위결정전에서 성시백 선수처럼요.
    하지만 오노선수는 팔로 밀어도 진로방해를 해도 실격은 커녕 같이 부딪힌 선수에게 오히려 실격을 주기도 해요.
    이해가 안가죠. 특히 솔트레이크 올림픽에서는 미국선수의 반칙으로 계주에서 결승에 오르지도 못했고
    오노선수의 헐리웃액션과 심판의 오심으로 메달을 빼앗기기도 했죠. (이 심판은 그 오심으로 징계를 받았다고 알고 있어요.)
    그리고 1000m 결승에서는 리자준선수와 오노 선수의 반칙이 정말 엄청났습니다. 둘다 서로 반칙하다가 엉켜넘어지며 안현수 선수까지 밀어버려 선수들이 다 넘어지고 마지막에 들어오던 호주 선수가 금메달을 따기도 했죠. 이럴경우 재경기를 하거나 오노선수와 리자준 선수에게 실격처리를 했어야 하는데 오노선수는 기어들어와서 은메달을 따기도 했습니다.
    이 선수는 자신의 실력으로 딴 메달보다 운으로 딴 메달이 더 많은 것 같아요.ㅋ 운도 뭐 실력이라고 하지만요..
    그럼에도 미국에서 영웅 대접을 받으니..어처구니가 없네요. 미국은 영웅이 참 없나봅니다.

  11. 2010.02.22 23:21 신고

    ㅇㅇ
    힘이 좋은 나라가 짱땡

  12. 2010.02.23 00:19 신고

    미국입장에선 오노가 영웅이고..
    우리입장에선 나쁜놈인 것이겠죠..ㅋ
    미국식 영웅만들기의 최대 수혜자가 아닐까라는 생각도 듭니다..
    그만큼 운빨도 좋고 말이죠..^^:ㅋㅋ

  13. 2010.02.23 07:50 신고

    ;;오노 천운이 강한사람인듯 운도 능력이라죠 ^^;;

  14. 2010.02.23 11:01 신고

    oh no~ 오노 미운짓만 골라 해서 정말 싫은데..
    이번 동계올림픽까지 나와서~ 미국엔 인재가 없나 했을정도 였는데.. ㅎㅎ
    미국에서는 영웅이군요 에휴~

  15. 2010.02.23 12:37 신고

    오노를 싫어하는1人 이지만
    아직까지도 은퇴하지않고 아직도 나온다는 사실이 정말 대단한것 같긴해요..

  16. 2010.02.23 14:17 신고

    오노~ 미국빙상에서 메달이 가장많다죠 천운이 따르는 사람인듯

  17. 2010.02.24 10:42 신고

    리플레이를 아무리 봐도 오노가 팔로 막는게 분명히 나오는데
    실격을 안당하는 것을 보면 정말 올림픽도 국가간의 신경전이 있는것 같습니다
    몇몇 강국의 선수들은 밀어버리는게 분명히 보이는데도 실격당하지 않더군요 ㅎㅎ

  18. 2010.02.24 21:33 신고

    애증의 관계인 것 같습니다.

  19. 2010.02.24 21:41 신고

    오노 정말....짜증나죠..ㅋ 그나저나 오랫만에 인사드립니다.~~~~
    워낙 여러가지 삽질 중이라.....자주 못와봤네요. 앞으로는 자주 인사 드릴께요.`~

    편안한 밤 되세요.`~

  20. 2010.02.25 08:34 신고

    오노는.. 애증의 관계라기 보다.. 완전 제대로 미운털이지요..ㅋ
    근데 마지막에 우리나라 애국가도 따라부를 정도라는 말이 재미있네요..ㅋ

  21. 2010.02.26 02:27 신고

    사실 울 남편 내 앞에선 오노 말도 못 꺼내요.

미국 치대 인터뷰 후기 (4) 피츠버그 치대 - University of Pittsburgh dental school

미국 치대(dental school) 를 준비하시는 분들을 위해 제 미국 치대 지원과정과 인터뷰 후기들을 묶어 보았습니다. 총 8개의 미국 치대 인터뷰 후기와, 다양한 미국 치.....

미국 치대 인터뷰 후기 (3) 템플 치대 - Temple University dental school

미국 치대(dental school) 를 준비하시는 분들을 위해 제 미국 치대 지원과정과 인터뷰 후기들을 묶어 보았습니다. 총 8개의 미국 치대 인터뷰 후기와, 다양한 미국 치.....

미국 치대 인터뷰 후기 (2) 노바 치대 - Nova Southestern University Dental School

미국 치대(dental school) 를 준비하시는 분들을 위해 제 미국 치대 지원과정과 인터뷰 후기들을 묶어 보았습니다. 총 8개의 미국 치대 인터뷰 후기와, 다양한 미국 치.....

미국 치대 인터뷰 후기 (1) 콜롬비아 치대 - Columbia Univeristy Dental School

미국 치대(dental school) 를 준비하시는 분들을 위해 제 미국 치대 지원과정과 인터뷰 후기들을 묶어 보았습니다. 총 8개의 미국 치대 인터뷰 후기와, 다양한 미국 치.....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