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번 김연아 선수의 금메달은 아시다시피 오서코치에게도 아주 큰 의미가 있었습니다.

캐나다의 언론에서도 이와 관련한 기사가 나왔기에 번역해 보았습니다.

특히 오서의 과거와 김연아의 현재가 트리플 플립이라는 점프 하나로 묶이는 절묘한 내용이 가슴 뭉클한 좋은 기사입니다.

원문은 The Canadian Press에서 지난 금요일에 게재한 기사이며 아래의 링크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 원문 보러가기

저작권문제상 중간 제목을 제외한 원문은 옮기지 않았습니다.


오늘도 저의 발번역을 즐감하시길.. ^^:



Orser finally gets his gold - 마침내 오서가 금매달을 가지다.


South Korea's Kim Yu-Na reacts with coach Brian Orser after her free program in the figure skating competition at the Vancouver Olympics.
from the Canadian press
(David J. Phillip/Associated Press)


켈거리 올림픽의 브라이언의 전쟁에서 패한 지 22년만에 브라이언 오서는 마침내 그의 올림픽 금메달을 땄다.

물론 그는 이것을 지난 목요일 벤쿠버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낸 제자, 한국의 천재 김연아를 통해 간접적으로 이루었다.

경쟁자로써 은매달에 그쳐야만했던 한 남자는 그의 학생(김연아)의 놀랄만한 승리가 오랜 기다림 끝에 마침내 찾아온 보상이었음을 인정했다.

"그래요. 그런게 있지요." 오서는 크게 웃음을 터뜨리며 말했다.

"그것은 여기, 캐나다에, 이번 올림픽에 있습니다. 나는 다른 위치에(코치로) 있었지만 기분은 끝내줬지요."

지금 48세의 오서는 4년간 김연아를 가르쳐왔다. 이 유연한 한국의 스타가 스케이트를 할 때 오서는 링크의 가장자리에서 그녀의 움직임을 따라할 수 밖에 없었다.

이것은 마치 오서가 그녀와 함께 스케이트를 타려고 하는 것처럼 보인다.

김연아가 취재원의 홍수속에서 인터뷰를 하는 동안 그는 그녀의 꽃다발을 쥔 채로 설명했다.

"나는 매일 그녀과 그 프로그램들을 스케이트로 함께 탔습니다. 나는 모든 스텝을 다 압니다. 나는 그럴 수밖에 없어요."

"나는 그녀에게 내 에너지를 보내려고 노력하고, 이것은 내가 그 시간(과거의 올림픽의 경험)을 흘려보낼 수 있도록 도와 줍니다."

그는 김연아가 과거에 문제가 되었던 트리플 플립의 착지를 무사히 했을 때 엄청난 안도감을 느꼈다.

그 점프는 또한 1988년 캘거리 올림픽에서 그가 금매달을 놓치게 한 바로 그것이었기 때문이다.


Won 2 silver medals- 두 개의 은매달을 따다

온타리오  Penetanguishene 출신의 오서는 1984년 동계 올림픽에서 미국의 스캇 헤밀턴에 이어 은메달을 땄었다.

1988년 올림픽 개막식의 기수로써 그는 그의 가는 어깨에 온 나라의 기대를 짋어지고 있었다.
그러나 그는 미국의 브라이언 보이타노와의 힘들고 널리 알려진(광고된) 스케이트 대결의 (중압감)속에 있었다.


보이타노가 지금은 더이상 올림픽에 포함되지 않은 필수 피겨(compulsory figures 뭔지 모르겠네요 ㅎㅎ 아마 예전엔 쇼트-프리가 아니라 필수-쇼트-롱의 조합으로 대회를 했던 것 같네요.)에서 승리했다.
오서는 쇼트 프로그램에서 이겼다.
마지막 롱 프로그램에서 보이타노는 무결점 연기를 했으나 오서는 트리플 플립에서 실수를 범했다.

오서 코치는 만약 같은 점프가 김연아의 금메달을 향한 여정을 막았다면 견딜 수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녀가 트리플 플립을 성공했을 때, 나는 조용히 안도의 한숨을 쉬었습니다. 왜냐하면 나는 그녀가 이 처절한 트리플 플립 때문에 올림픽에서 이기지 못하는 아이러니한 순간을 정말 원하지 않았거든요."

"솔직히 말해서, 나는 그런 상황을 겪고는 살 수 없었을 겁니다."

김연아가 그녀의 무결점 프로그램을 끝내고 명백히 기뻐하는 동안, 1시간 후에 오서는 평온한 감정으로 돌아왔다.

"나는 결코 나의 올림픽의 여정을 끝낸다는 식으로 느낀다고 생각해 본적이 없습니다. 하지만 아마 그런 감정이 있었나 봅니다."라고 그는 인정했다.

"이제는 끝냈다는 느낌이네요."


<2007-2008 그랑프리 파이널 직후, 오서와 김연아 - 출처: 위키피디아>


Posted by dentalife
본문의 내용에 대한 불펌은 안해주셨으면 합니다.
출처를 명시하고 내용을 바꾸지 않으시면 스크랩과 퍼가기는 괜찮습니다.
댓글 하나 남겨주시는 센스 있으시면 이뻐라 할지도 몰라요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2010.03.01 12:45 신고

    마오의 러시아 코치와는 완전 비교가 됩니다.
    지금도 연아의 점수가 너무 높다고 난리를 치고 있다죠?
    부끄러운 코치 밑에서 어떻게 세계정상을 바라겠습니까?
    그저 오서 코치와 연아선수처럼 서로 믿고 의지를 하고, 또 가장 두려움의 대상이 될 수 있는 압박감을 덜어주는 관계야 말로 메달의 색깔을 떠나 챔피언이 되는 거라 생각합니다.
    멋진 글, 잘 읽어보았습니다.

  3. 2010.03.01 12:53 신고

    히딩크를 떠올리게 하는군요. ^^

  4. 2010.03.01 13:50 신고

    참 멋진 오서입니다. 아마 김연아는 그런 코치라서 더 빛날수 있었던것 같네요,

  5. 2010.03.01 15:06 신고

    닥블 RSS타고 들어왔습니다. 치대생이신가 봅니다? ^^

    운동을 정말 좋아하고 크고작은 시합에 나가 본 사람은 저 기분을 조금 알 수 있죠.

    뭐 금메달에 비유할 건 당근 못되지만 저도 그동안 아쉬웠던 순간들을 떠올리면...쩝...

    오서야 오죽했겠습니까?

    하튼 모두에게 큰 기쁨을 준 올림픽였네요~ ^^

  6. 2010.03.01 15:46

    오서 코치 참 잘 했습니다.

  7. 2010.03.01 15:48

    링크 중앙에 서기전에 오서코치와 김연아가 짧게 말을 주고받고...김연아가 코 풀고 또 물 마시고 하는 동안 오서코치는 김연아에게서 눈을 떼지 않고 있더군요.드디어 연아가 링크 중앙으로 이동할때 불끈 두 주먹을 쥐면서 힘을 불어 넣어 주는 모습도...김연아와 함께 동작하는 모습도 대단히 인상적이었습니다.
    오서코치가 김연아를 볼때는 따뜻한 아버지의 얼굴을 하고 있어 보는이 마저도 훈훈해 집니다.

  8. 2010.03.01 15:59

    오.. 뭔가 금메달을 만들어서 오서 목에 걸어주고 싶은 기분이야.

    • 2010.03.01 20:32 신고

      탐진강님의 글을 보니 아고라에 오서코치 금매달 만들어주기 청원이 있더라구요.
      많은 분들이 같은 생각을 하는 듯

  9. 2010.03.01 16:13 신고

    완벽한 팀웍을 보여 주었습니다
    아서 감독의 소원이 김연아선수를 통해 이뤄졌네요 ^^

  10. 2010.03.01 17:23 신고

    연아는 최고의 코치를 만난거죠~~~ 오셔는 최고의 선수를 만난거구요

  11. 2010.03.01 18:18

    I'm wearing a different hat, / 나는 다른 모자를 쓰고 있지만
    => 현재 나는 코치를 맡고있지만(다른 역할(hat)을 하고 있지만) 으로 바꾸면 더 좋을 것 같습니다.
    실제 브라이언이 모자를 쓰고 있었다면 재밌는 말장난이 됐었을 수도 있지만 여기서는 정말 그대로 다른 역할을 하고 있다는 뜻으로 말하고 있군요.

    번역 잘 봤습니다. :)

  12. 2010.03.01 20:23

    대단한 분이십니다 이분이. 쇼트때 엄청난 중압감에 시달릴 연아를 정신적으로 안정시켜주신분.

  13. 2010.03.01 22:44 신고

    연아와 오서 코치에게 기립 박수를~!!!

  14. 2010.03.02 12:47 신고

    김 연아 선수는 정말 스승을 잘 만난 것 같습니다. 비난할 마음은 없지만, 단적으로 아사다 마오의 타라소바가 김 연아의 코치였다면 하고 생각하면...

  15. 2010.03.02 13:23 신고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김연아선수의 앞으로의 활동도 너무너무 기대됩니다!

  16. 2010.03.02 21:31 신고

    둘이 함께 나오는 광고 마저도 흐뭇하게 봤었는데.. 아무튼 김연아 선수도 오서코치도 참 대단합니다^^ 잘어울리는 사제지간이에요.
    그나저나 고마운 번역 감사드립니다. 영어권의 기사는 사실과 감상적인 문장이 잘 어우려지는게 보기 좋아요.

  17. 2010.03.02 23:07

    Fantastic Dream team forever

  18. 2010.03.02 23:50

    정말 멋진 사제지간. 아름답습니다.

  19. 2010.03.03 02:16

    오서, 자기가 가지고 있는 그 "기"를 제자에게 쏟아 부어주고 싶어하는 스승의 그 마음이 아름답게 마음에 닿는군요. 그리고 자기가 못 다한 그 한을 제자에게서 풀고 "이제는 끝 났다" 안도의 숨을 쉬는 모습, 아름다운 한 인간의 진솔한 모습입니다. 수고했습니다. 좋은 소개 해 주시어서요.

  20. 2010.03.04 00:23 신고

    사제지간이 넘 아름다운거 있죠. 넘 멋진 코치네요.

  21. 2010.03.04 12:02

    후훗 안녕하세요 formerly known as '치대가자' 입니다 ㅎㅎㅎ. 김연아 선수 정말 가슴이 뭉쿨하더군요.. 타국에 와있지만 정말 한국인란게 이렇게 자랑스러울수가? 라는생각이 드네요...... 덴타라이프선배님은 잘계시죠?? 시험때문에 밤새는것도 지겹네요 ㅠ.ㅠ

    • 2010.03.06 10:30 신고

      아.. 아직 학기가 남았나요?
      이제 마음껏 놀아야 할 시기인데 ㅎㅎㅎ
      언능 학기 끝내고 입학전을 맘껏 즐기시길 -_-;;ㅋㅋㅋㅋ

미국 치대 인터뷰 후기 (4) 피츠버그 치대 - University of Pittsburgh dental school

미국 치대(dental school) 를 준비하시는 분들을 위해 제 미국 치대 지원과정과 인터뷰 후기들을 묶어 보았습니다. 총 8개의 미국 치대 인터뷰 후기와, 다양한 미국 치.....

미국 치대 인터뷰 후기 (3) 템플 치대 - Temple University dental school

미국 치대(dental school) 를 준비하시는 분들을 위해 제 미국 치대 지원과정과 인터뷰 후기들을 묶어 보았습니다. 총 8개의 미국 치대 인터뷰 후기와, 다양한 미국 치.....

미국 치대 인터뷰 후기 (2) 노바 치대 - Nova Southestern University Dental School

미국 치대(dental school) 를 준비하시는 분들을 위해 제 미국 치대 지원과정과 인터뷰 후기들을 묶어 보았습니다. 총 8개의 미국 치대 인터뷰 후기와, 다양한 미국 치.....

미국 치대 인터뷰 후기 (1) 콜롬비아 치대 - Columbia Univeristy Dental School

미국 치대(dental school) 를 준비하시는 분들을 위해 제 미국 치대 지원과정과 인터뷰 후기들을 묶어 보았습니다. 총 8개의 미국 치대 인터뷰 후기와, 다양한 미국 치.....